배너 닫기

전국 최초 환경거버넌스‘녹색서울시민위원회’25주년 맞아

올해는 ‘코로나19와 환경위기’ 온라인 토론회 등 환경 현안 대응 활동 강화

등록일 2020년11월27일 14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서울의 약속’,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등 서울시 주요 환경정책을 수립하는데 기여해 온 녹색서울시민위원회가 활동 25주년을 맞았다.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지난 26일(목) 오후 2시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25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비대면 화상으로 추진되며 공로위원 시상, 녹색서울시민위원회 25년 활동 영상 상영, 녹색서울시민위원회 25년 되돌아보기․내다보기 발표 등이 진행됐다.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서울의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환경보전에 기여하기 위하여 서울시민・기업이 함께 시정에 참여하는 거버넌스로 지난 1995년 11월 발족했다.
민선 시작과 함께 발족하여 지속가능한 서울을 만들기 위한 서울의제 21을 수립하고 기후변화・에너지, 환경교육, 생태계 보전 및 녹지이용, 자원순환, 환경보건 관련 정책에 대한 자문과 심의 활동을 통한 서울의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왔다.
또한 난지도 노을공원 조성, 원전하나줄이기 사업, 광화문 미세먼지 시민대토론회 등 활발한 활동으로 서울의 환경 정책 전반에 걸쳐 기본 방향을 함께 설정하고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왔다.
현재 활동 중인 12기는 대기질, 생태 전문가 등 100명으로 구성되어 지난해 2월부터 온실가스 감축과 대기질 개선 등 다양한 정책에 대한 자문․제안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올해는 특히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원인과 해법을 모색해보는 ‘코로나19와 환경위기’ 온라인 토론회를 연속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또한 지난 9월 서울시 산하 공공시설에 납으로부터 안전한 페인트를 사용하도록 페인트 제조 기업 등과 국제기준 준수 납 저감 페인트 사용 업무협약식을 추진하였다. 이 외, 백사실계곡 호안 개선을 위한 생태경관보전지역 심의, 친환경 녹색선거 실천 제안서 선관위 전달 등 환경을 생각하는 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윤정숙 녹색서울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은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정책자문과 협치를 넘어서 시민참여를 이끌어내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탄탄한 시민참여 거버넌스로서 녹색전환도시 서울로 나아가는 데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녹색서울시민위원회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기후위기 속 미래세대의 삶이 지속가능하도록 시민들과 함께 힘을 모으는 거버넌스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행정1부시장은 “지난 25년 간 지속가능한 서울을 만들어 온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서울시 환경정책의 가장 든든한 지원군”이라며, “서울시의 환경 거버넌스 활동이 더욱 발전하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윤은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연예가화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