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금강·영산강 자연성 회복, 문화와 역사를 입힌다

금강·영산강의 환경성 회복에 문화성과 역사성을 담는 방법 모색

등록일 2020년12월01일 16시0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4대강 자연성 회복 바로 알기’ 제3차 세미나를 ‘금강·영산강 자연성 회복은 어떻게?’를 주제로 12월 2일 오후 2시부터 2시간 동안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4대강 자연성 회복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눈 1·2차 세미나에 이어 3·4차 세미나는 각각 금강·영산강 및 한강·낙동강 자연성 회복 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비대면으로 진행하되 온라인 채널(youtube.com/c/rivers4nature)을 통해 생중계되며, 4차 세미나는 내년 1월 20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1·2차 세미나는 총 600개 이상의 사전·실시간 질문이 쏟아지는 등 많은 관심 속에 진행됐으며, 1차 세미나는 4대강 보 개방 현황 및 지하수 영향 저감‧양수장 대책, 2차 세미나는 국내외 강 자연성 회복 사례와 방향에 대해 논의했었다.
이번 제3차 세미나는 학계·시민사회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주제 발표 후 토론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한다.
안병철 원광대 교수가 ‘강 문화 가치인식과 지속가능한 접근’을 주제로 발표하고, 최수경 금강생태문화연구소장은 ‘금강 자연성 회복과 공주 문화축제’를 발표한다. 백기영 영산강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영산강 자연성 회복과 영산포 역사문화’를 소개한다.
김성표 고려대 교수, 윤지환 경희대 교수, 이삼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명수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온라인으로 토론에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4대강 자연성 회복에 관심있는 시민들이 무대 연사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온라인 방청객을 운영하며, 일반 시청자들은 궁금증 해소를 위해 행사 전 또는 행사 진행 중에 질의할 수 있다.
박륜민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 기획총괄팀장은 “지난 1·2차 세미나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시민들에게 감사하다”라면서, “3·4차 세미나에서도 4대강 자연성 회복에 대해 많은 시민과 전문가가 다양한 의견을 주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윤은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연예가화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