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기후변화 대응 도시계획 기법은?” 서울시, 생태도시포럼 19일 생중계

열 쾌적성 증진 및 미세먼지 저감, 바람길 조성 위한 도시계획 기법 효과 소개

등록일 2021년11월17일 14시3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시가 오는 19일 오전 10시 ‘기후변화 대응 도시계획기법의 효과적 적용방안’을 주제로 생태도시포럼을 개최한다.
생태도시포럼은 1998년 민간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발족된 생태도시에 관한 연구모임으로, 누구나 참여 가능한 열린 포럼이다. 
그동안 포럼에서는 생태도시 구현을 위한 정책·기술 등 국내외 사례를 고찰하고 생태면적률 적용 제도화, 비오톱 지도 작성, 도시계획의 옥상녹화 및 벽면 녹화 등의 주제를 다뤘으며, 포럼에서 논의됐던 지속가능한 도시계획 기법이 실제 서울시 정책에 반영되는 성과가 있었다.
이번 포럼에서는 각 분야 전문가들이 기후위기 시대 속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다룬다. 먼저, 송영근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열, 미세먼지, 바람길 기법 도시계획 적용 연구’라는 제목으로 주제 발표를 진행한다.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개최되고, 각국이 지구온도 상승폭 1.5도 사수를 위한 합의를 도출하는 등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전 세계적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발표에선 건물 배치와 녹지 조성이 도시의 바람길 확보 및 열 쾌적성 증진, 미세먼지 농도 저감 등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고, 기후변화 대응에 효과적인 도시계획 기법 적용 방법을 소개한다.
이어서 곽경환 강원대학교 환경융합학부 교수, 장대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위원, 조만석 국토연구원 위원이 지정토론자로 참여해 기후변화 대응 도시계획 기법의 효과적 적용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토론의 좌장은 오충현 동국대학교 바이오환경과학과 교수가 맡는다.
이번 포럼은 서울시 유튜브 채널(https://youtu.be/UkE-z57OvrY)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된다.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모바일로도 편리한 시청이 가능하며, 실시간 댓글을 통해 의견을 남길 수 있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점차 심화되는 기후위기 속에서 도시의 지속가능성 향상을 위해 서울시는 필요한 관련 지침 및 기준 개선안을 마련하는 데 힘쓰고 있다”며, “서울이 나아가야 할 기후변화 대응모습을 함께 논의하는 이번 포럼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은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연예가화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